안마의자 사용법

런피플 추천 안마의자 사용방법

척추관절을 편안하게 해주는 안마의자 사용법

런피플에서는 집에서 전신마사지를 받을 수 있어 어르신들의 사랑을 받았던 ‘마사지 의자’가 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진 청년층까지 파고들면서 ‘필수 가전’으로 자리 잡았다.

효도의 선물이었다면 이제는 안마의자를 직접 사는 것이다.

앉는 것만으로도 목, 어깨, 허리, 다리, 발 등 전신을 마사지해주는 마사지 기능이 하루의 피로를 풀어준다는 평이 많다.

다만 이용자가 늘면서 안마의자로 인한 부상과 안전사고가 늘고 있다. 런피플이 추천하는 안마의자 사용법을 알아보자.

안마의자 손상형…대부분의 근골격계 부상

온몸을 마사지해주는 안마의자는 혈액순환을 촉진하고 단단한 근육과 인대를 이완시킨다. 이를 통해 피로가 회복됐거나 근골격계 통증이 줄었다는 의견도 많다.

물론 안마의자의 마사지 기능은 뭉친 근육을 풀어준다는 점에서 일시적인 통증 완화에 도움을 줄 수 있다. 그러나 근골격계 질환의 근본적인 고통을 해결하지는 못한다.

안마의자의 기계적 작동은 개인의 근육량과 신체 움직임 범위를 고려하기 어렵다. 신체의 한계보다 더 큰 힘을 발휘하거나, 더 넓은 범위의 관자놀이를 유도할 수 있다. 그 결과 안마의자 사용 후 근육, 인대, 뼈 등의 부상으로 통증이 심해질 수 있다.

실제로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안마의자 손상 중 근육통, 골절, 염좌 등 근골격계 손상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안마의자, 이렇게 쓰세요!

안마의자를 오래 사용하는 것은 좋지 않다. 1회 30분 이내, 1일 2회 이하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

안마의자를 사용하기 전에 스트레칭을 하면 근육과 인대의 긴장을 완화하고 기계 압력으로 인한 부상을 줄일 수 있다.

안마의자는 몸을 누르는 기능이 있으므로 소화나 혈압에 문제가 있을 경우 의사와 상의한 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허리디스크, 척추협착증, 골다공증 등 척추관절질환이 있는 노인의 경우 안마의자를 과도하게 사용하면 증상이 악화되고 골절까지 발생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의사와 상의한 후 사용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마사지를 잘못하면 요통이 ↑

많은 사람들이 기계로 작동하는 안마의자보다 사람이 직접 만지는 안마를 선호한다. 마사지는 혈액순환을 돕고 피로회복에 효과적이다. 하지만 마사지를 너무 심하게 받거나 잘못된 마사지로 척추를 너무 많이 움직이면 근육 파열이나 척수 손상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허리디스크, 목디스크, 척추협착증 등 척추관절질환 환자는 이미 매우 약하기 때문에 강력한 마사지로 골절 위험이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요통을 완화하려면 마사지보다 운동이 좋다.

허리, 어깨, 목 등 근골격계 통증을 줄이려면 마사지 대신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걷기, 수영 등 허리에 부담이 적은 운동을 꾸준히 하면 통증이 완화될 뿐 아니라 척추 주변의 근육과 인대가 강화돼 척추를 근본적으로 펴는데 도움이 된다.

다만 척추질환이 심한 환자의 경우 가벼운 운동은 무리일 수 있으므로 반드시 전문의와 상의해 자신의 척추상태에 맞는 운동방법을 찾아야 한다.